[심리건강/폭력예방] ‘코로나 레드’ 가정이 위험하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9-23
조회수
292

이달 초 부산에서는 중학생 딸이 자가격리를 위반한 엄마를 경찰에 직접 신고한 사건이 발생했다. 모녀가 말다툼을 하다 엄마가 밖으로 나가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진 자가용에 잠시 머물렀는데, 딸이 아파트 문을 잠그고 112에 전화를 걸어 “주민이 자가격리를 위반했다”고 신고한 것이다. 이웃에 의한 자가격리 신고는 있었지만, 가족이 가족을 신고한 사례는 처음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오랜 시간 자택에 머물러야 하는 가족 사이 불거진 갈등이 극적으로 드러난 사례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장기전에 따른 분노와 스트레스 증가로 ‘코로나 블루’(우울함)에 이어 ‘코로나 레드’(분노)가 신조어로 떠오르고 있다. 평범한 일상이 사라지고 직장과 학교, 취미생활에 큰 지장을 초래하는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자 단기적인 우울감을 넘어 ‘분노’와 ‘공포’가 번지고 있는 것이다.

22일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연구팀(코로나19 기획 연구단)이 진행한 ‘코로나19와 사회적 건강’ 설문에 따르면 지난달 ‘코로나19 뉴스와 정보에서 느낀 감정’을 조사한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난 8월 말엔 같은달 초와 비교할 때 ‘분노’와 ‘공포’의 비중이 크게 늘었다. 1위 ‘불안’과 2위 ‘분노’의 감정 순위는 동일했지만 ‘불안’이라고 답한 비율은 15.2%포인트 줄어든 반면 ‘분노’는 11.5%에서 25.3%로 2.2배, ‘공포’는 5.4%에서 15.2%로 2.81배 높아진 것이다.

(중략)

서울 마포구에 거주하는 주부 이모(42) 씨는 “초등학생 아이들을 하루종일 돌보는 내 처지에도 분노가 느껴져 스트레스가 많이 늘었다”며 “처음에는 회식이 줄어든 남편과 대화할 시간이 많아 좋았지만, 온가족이 집안에 붙어있으면서 갈등이 끊이지 않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향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폭음, 도박 등 가족갈등을 더욱 부추길 수 있는, ‘오늘만 살자’는 식의 생활 태도가 늘어날 수 있어 우려된다”며 “‘이제는 장기전’이라는 점을 분명히 염두에 두고, 결국에는 사태가 완화될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생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윤호 기자

출처 : 헤럴드경제
링크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0922000557